네마프 미디어아트포럼
매진 5강_디제시스적 미장아빔으로서의 이차프레임
김호영

DESCRIPTION

2020년 8월 23일(일) 오후 2시

회화에서 ‘이차프레임’(프레임 안의 프레임)은 시각적 미장아빔이나 수사학적 미장아빔 기능 외에도 디제시스적 미장아빔 기능을 수행한다. 디제시스적 미장아빔이란 프레임 안의 프레임을 통해 그림 안에 또 하나의 그림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가리키는 것으로, 현실 세계와 변별되는 회화 고유의 세계를 심화하고 확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차프레임을 통한 디제시스적 미장아빔 작업은 이미 르네상스 회화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본 강좌에서는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화>(판 에이크)와 <서재의 성 히에로니무스>(다 메시나)를 중심으로 르네상스 회화에 나타난 다양한 이차프레임 효과에 대해 살펴본다.

ARTIST

  • 김호영

    프랑스 파리8대학에서 문학박사, 파리 고등사회과학연구원에서 영화학박사를 받았다. 현재 한양대학교 프랑스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아무튼, 로드무비>, <영화관을 나오면 다시 시작되는 영화가 있다>, <영화이미지학> 등이 있고, 역서로 <인생사용법>, <어느 미술애호가의 방>, <영화 속의 얼굴> 등이 있다.

TICKETING

일정
2020년 8월 23일(일) 오후 2시
장소
신촌문화발전소 2층 스튜디오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