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마프 미디어아트포럼
Moonwalk 문워크
마르틴 코호우트
  • 2008
  • Czech
  • 2min
  • color
  • Single Channel Video

DESCRIPTION

종종 자기설명적 요소를 충분히 지닌 작품에는 작품설명이 필요하지 않다. 그 중 한 예로 이 작품을 들 수 있다. 작품에서는 끊임없이 하늘에 가는 계단을 만들기 위해 유튜브 스크롤바와 유튜브 로딩 애니메이션이 주로 등장한다.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온 후 지금까지의 조회수는 38만뷰에 달하며, 유튜브와 구글의 후원을 받아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에 유튜브를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에서 전시로 선보이기도 했다. 영상 속 매혹적인 부분은 빨간 선이 일제히 이동하는 형태로 스크롤바가 동기화 되어있다는 것이다. 영상이 처음 유튜브에 처음 올라왔을 때에는 유튜브 스크롤바는 영상 속 스크롤바와 맞춰져 있었다. 스크롤바가 작품의 일부가 되어버린 것이다. 이러한 작은 디테일로 인해 작품은 프레임을 재미있게 다루고 있다 평가되기도 하고, 작가가 유튜브를 영상 플랫폼으로 생각하기보다 희화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기도 한다. 이 비디오는 장소특정적 미술 작품이 되어 원래의 공간을 파괴해 버린다. (도메니코 크바란타)

When there is no description at all, it usually happens because the piece is somewhat self-explanatory. Let’s take, for example, Moonwalk(2008), a YouTube video where the YouTube scrollbar and the YouTube loading animation are used as the main elements to design a stair to the sky, that slowly fades into infinity. The video was placed on YouTube, where it scored 386.694 views so far. It was even included in YouTube Play, the Google funded exhibition project at the Guggenheim Museum in New York that in 2010 blatantly celebrated YouTube as a pool for “creative video”. So, that’s it. Everything is transparent, everything is “acted in the sun”. The problems first arise when we go deep into the piece, when we actually start looking closer at them. If we look at Moonwalk again, we may realize that what is most fascinating in the video is that the scrollbars are synchronized in a way that makes the red lines proceed all together. Furthermore, when Moonwalk was first uploaded on YouTube, the original YouTube scrollbar was synchronized with the ones in the video: deprived of its functional nature, the scrollbar thus became part of the work, even if not part of the video file. This little detail suddenly turns Moonwalk into something more than a “creative video” playfully dealing with its frame, or a plain celebration of YouTube as a creative platform. Moonwalk becomes a site specific intervention that actually subverts the place of its delivery. (Domenico Quaranta)

ARTIST

  • 마르틴 코호우트 Martin Kohout

    미디어아티스트이자 퍼블리셔인 그는 프라하와 베를린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He is a multimedia artist and publisher, who lives and works in Berlin and Prague.

TICKETING

일정
탈영역우정국, 8.20-8.28 11am-19pm (8.20 11am-2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