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선 선정위원

본선 선정위원

  • 글로컬신작전
    임창재
    LIM Changjae

    대학에서 신학, 대학원에서 영화를 전공하고, 실험영화 연구소에서 실험 영화제 개최 및 워크숍, 번역, 연구 등의 활동. 인디포럼 상임의장, 독립영화협회 이사장 역임. 한예종, 중앙대 등에서 강의. 1994년 실험영화 <ORG>를 필두로 <비 온 뒤 차차>에 이르기까지 20여 편의 영화를 만들어왔다.

     

    Born in Seoul, Korea. Majored theology and film. Worked as a member of Korea Experimental Institute. Made a lecture at universities. Served as a representative of Indieforum and KIFV. Made first experimental film <ORG> in 1994 and then so far have directed over 20 films.

  • 글로컬신작전
    오용석
    OH Yongseok

    오용석은 미디어아티스트이자 시각예술가이다. 특유의 비디오콜라주를 고안, 적용한 최초의 시도인 <크로스, 2002~>를 시작으로 <드라마, 2003~>, <클래식, 2009~>, <비접촉연결지구, 2020~>, 등등 다수의 시리즈들을 이어가며 사진과 동영상, 과거와 현재, 영화와 일상, 등의 교차를 강조하는 작업들을 해왔다. 그의 작업들은 인디비디오페스티발(현 Nemaf, 2002)뿐만 아니라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2006), 상하이비엔날레(2006), 세비아비엔날레(2008), 퀴베비엔날레(2008), 모스크바비엔날레(2011), 윌로비 비주얼아트비엔날레(2015), 등 여러 비엔날레에서 선보여져 왔다. 또한 ZKM(Center for Art and Media, 칼스루헤), Espace Louis Vuitton(파리), MAXXI(로마), Itau Culture(상파울루), Yerba Buena Center for the Arts(샌프란시스코), 국립현대미술관(과천), 등 여러 미술관에서 전시되었다.

     

    OH Yongseok is a Korean—born media artist and visual artist who emphasizes the crossing of the past and the present and of the real and the imagined. Starting with Cross (2002~), his first attempt to apply a unique video collage that he devised, he has continued with numerous series that emphasize the intersection of video and stills, past and present, and film and daily life, such as Drama (2003~), Classic (2009~), Contactless Connecting Zone (2020~), etc. His works have been exhibited at Indie Video Festival (currently Nemaf, 2002) as well as in several art biennales such as Seoul Media City Biennale (2006), Shanghai Biennale (2006), Seville Biennale (2008), Biennale Cuvee (2008), Moscow Biennale (2011), Willoughby Visual Arts Biennale (2015), etc. In addition, his works were exhibited in several art museum including ZKM (Center for Art and Media, Karlsruhe), Espace Louis Vuitton (Paris), MAXXI (Rome), Itau Culture (San Paulo), Yerba Buena Center for the Arts (San Francisco), MMCA (Gwacheon), etc.

     

  • 글로컬신작전
    김승경
    KIM Seungkyung

    한국영상자료원 수집카탈로깅팀 연구원. 역사학과 영화학을 전공하였고, 한양대에서 영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영화사, 영화산업 등에 관한 연구를 시작으로 VFX, 영화 장르, 문화이론 등에 관한 학술논문을 발표하였다. 현재는 디지털 영상기술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 중이다. 전주국제영화제, 울주세계산악영화제 등에서 모더레이터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였다.

     

    Dr. Seungkyung Kim is a researcher of Acquisition & Cataloguing Department at Korea Film Archive. She holds a B.A.(History) and a Ph.D in Cinema Studies from Hanyang University. Her research interests include histories of South and North Korean films, film industry, digital VFX, film genre, and cultural theory and currently focus on digital moving-image technologies.

     

  • 한국신작전
    안정윤
    AHN Jeongyoon

    네덜란드 아카데미 미네르바에서 미디어아트를 전공하고 영상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공화국찬가, 2009>, <표준지정기간, 2009>, <신성한 봄, 2011>, <구경꾼, 2016>, <세상에서 제일 쓸데없는 짓을 합니다. 제가, 2017>, <나는 당신을 만나지 않았어요, 2018> 등을 연출했다. 로테르담국제영화제, 국립현대미술관 필름앤비디오, 주영한국문화원, 네덜란드 GEMAK, P.ART of your life, KUSTGANG, 미디어극장 아이공, 더 스트림, 서교예술실험센터, 탈영역우정국, 통의동보안여관, 안산문화예술의 전당 등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제10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신진작가상과 제13회 서울국제실험영화제 Korean EXiS Award를 수상했다.

    Ahn Jeongyoon studied media art at the Academie Minerva in the Netherlands. She directed video works such as <The Hymn of a Republic (2009)>, <Regulier bepaalde tijd (2009)>, <The Rite of Spring (2011)>, <Onlooker (2016)> etc. She won the Rising Artist Award at the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2010) and the Korean EXiS Award at the Experimental Film & Video Festival in Seoul(2016). She presented her video at IFFRotterdam, MMCA, KCCUK, GEMAK(NL), Media Theater iGong, THE STREAM, born 1942, Seoul Art Space Seogyo, etc.

     

  • 한국신작전
    신아가
    SHIN Aga

    2011년 <밍크코트>, 2012년 인권영화 옴니버스 중 <봉구는 배달중>, 2018년 <속물들>을 이상철과 공동각본, 연출하였다. 여러 소재의 이야기들을 좋은 작품으로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중이다. 

     

    She co-wrote and directed <Jesus Hospital> in 2011, <Bong-gu on Delivery> in 2012 and <The Snob> along with Lee Sangchul. in 2018. She is trying to make a good work of various stories.

     

  • 한국신작전
    안숭범
    Ahn Soongbeum

    영화평론가. 시인.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EBS <시네마천국>을 진행했고 부산국제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 심사위원, 부일영화제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총무이사로 일하고 있으며 영상콘텐츠 스토리텔링에 대해 오랜시간 연구해 왔다. 영화평론집 『환멸의 밤과 인간의 새벽』(2019), 애니메이션 관련 학술서 『SF, 포스트휴먼, 오토피아』(2018)등이 있다.

     

    Film critic. Poet. Professor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in Kyunghee University. He was the host of , aired on EBS(Educational Broadcasting System) and served a jury member of FIPRESCI award of BIFF(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Buil Film Awards. He is now working as the general affairs director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Film Critics. He has studied video contents storytelling for quite a long time. He also has published several books: a collection of his movie critics, 『The night of disillusionment and the dawn of human』(2019) and an academic literature related animation, 『SF, Posthuman, Oughtopia』(2018) and etc.

     

  • 뉴미디어시어터전
    신보슬
    Nathalie Boseul Shin

    이화여대 철학과, 홍익대 미학과 석사를 거쳐 현재 동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1997년 미술현장에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다양한 형식의 전시 및 프로젝트를 기획해왔다. 2000년 아트센터 나비에서 큐레이터로 활동하며 미디어아트 분야의 전문성을 띤 큐레이터로 활동을 시작했다. 2004년에는 제4회 서울국제미디어아트 비엔날레 <디지털 호모루덴스> 전시팀장, 2005년 의정부 디지털아트페스티벌 <디지털 플레이그라운드> 큐레이터를 맡았으며, 2005년 독일 베를린의 <트렌스미디알레 transmediale>, 런던 골드스미스에서의 <창조적 진화 Creative Evolution>, 인도 델리에서의 제1회 CeC&CaC 등 국내외 미디어아트 관련 학술행사 및 전시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하였다. 또한 다양한 국제전시/프로젝트에 공동 큐레이터로 활동하면서, 미디어아트뿐 아니라 현대미술 전방위로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Nathalie Boseul SHIN is chief curator of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She studied philosophy at Ewha Woman’s University and aesthetics at Hongik University (M.A). Currently, she is a Ph.D candidate in Hongik University. Since 1997, she started her curatorial career in Korea, engaging various exhibition planning and art projects. In 2000, she began as a curator with an expertise of media art after working for art center nabi. Further, she developed her experience at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2004, leading exhibition team as manager. She has been working at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ince 2007. She curated Muntadas: Asian Protocols, News after the News (Dan Perjovschi), Postcapical Archive: 1989-2001 (Daniel G. Andujar), Danish Video Art Exhibition Subtle Whispering, etc. Since 2010, she has been organizing various annual international projects such as Roadshow, Playground in island (Kota Kinabalu, Malaysia), the show must go on.

  • 뉴미디어시어터전
    안진국
    Jinkook Ahn a.k.a. Lev AAN

    안진국 미술비평가. 홍익대학교에서 판화와 국어국문학을,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디지털문화정책을 공부했다. 2015 조선일보 신춘문예 미술 평론에 당선되어 평론을 시작했으며, 『말과활』의 편집위원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한국미술평론가협회’ 미술정책분과 위원장을 맡고 있다. 저서로는 『불타는 유토피아: ‘테크네의 귀환’ 이후 사회와 현대미술』(2020), 『한국현대판화 1981-1996』(2019), 『비평의 조건: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서』(공저, 2019), 『기대감소의 시대와 근시 예술』(공저, 2017) 등이 있다.

    Lev AAN (Jinkook Ahn) Art Critic. AAN studied printmaking and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at Hongik University, and digital cultural policies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He started his career in critiquing after winning the Sinchun Literary Art Critic Award given by Chosun Ilbo(Daily) in 2015. He was also a former editor of Word and Bow, and is the Chairman of Art Policy subcommittee of the Korean Art Critics Association. He published Burning Utopia(2020), The Korean Contemporary Prints 1981-1996(2019), The Conditions of Art Criticism(co-author, 2019), The Age of Diminished Expectations & The Shortsighted Art(co-author, 2017), and so on.